<![CDATA[Sarah's Open Diary - Blog]]>Mon, 08 Feb 2016 17:19:07 -0800Weebly<![CDATA[A Note to Self]]>Mon, 08 Feb 2016 19:00:26 GMThttp://sarahejhwang.weebly.com/blog/a-note-to-self- 훈련받고 연단하는 시기를 괴로워하지 않고 싫어하지 않기
- 지름길 찾지않기/ 잔머리 굴려서 어떻게든 피해가려고 발버둥치며 시간낭비 하지않기 
- 절대로 포기하지 않기
- 매순간 하나님을 누리며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과 그 크신 사랑에 힘입어 기쁘게 나아가기

"운동장에서 달음질하는 자들이 다 달릴지라도 오직 상을 받는 사람은 한 사람인 줄을 너희가 알지 못하느냐 너희도 상을 받도록 이와 같이 달음질하라 이기기를 다투는 자마다 모든 일에 절제하나니 그들은 썩을 승리자의 관을 얻고자 하되 우리는 썩지 아니할 것을 얻고자 하노라 그러므로 나는 달음질하기를 향방 없는 것 같이 아니하고 싸우기를 허공을 치는 것 같이 아니하며 내가 내 몸을 쳐 복종하게 함은 내가 남에게 전파한 후에 자신이 도리어 버림을 당할까 두려워함이로다" (고전 9:24-27)

The Need for Self-Discipline
Do you not know that in a race all the runners run, but only one gets the prize? Run in such a way as to get the prize. Everyone who competes in the games goes into strict training. They do it to get a crown that will not last, but we do it to get a crown that will last forever. Therefore I do not run like someone running aimlessly; I do not fight like a boxer beating the air. No, I strike a blow to my body and make it my slave so that after I have preached to others, I myself will not be disqualified for the prize. (1 Corinthians 9:24-27)






]]>
<![CDATA[Who Am I]]>Sat, 06 Feb 2016 06:55:59 GMThttp://sarahejhwang.weebly.com/blog/february-06th-2016
So... this sin of mine has taken control over me for the longest time. It runs so deeply in my life to the point that I feel as though I am stuck in a ridiculously deep pit where no light could reach me, no one could save me, and no one could hear me. What's more, I cannot climb out on my own either. I felt hopeless, but I did not despair. for I became one with this darkness of mine and became completely numb to my sin. It was so severe to the point that I stopped sharing my same old struggle with others and to God as well. But I cannot go on living like this. I needed to call for help. I needed someone to rescue me. Snatch me out of this dark and shameful pit that I had created.

Who could save me?

I called to the Lord. I wanted to be saved. I wanted to sink in God's immeasurable grace and let His beautiful and glorious light shine on my soul. I needed to be reassured of His presence in my life. 

This song was what I needed to hear to be reassured. 

Even though my sin may be great, the love of Christ is GREATER! The grace of God is FAR GREATER! Satan may ensnare me, but I AM A DAUGHTER of GOD and HE IS MINE! Nothing is impossible with God. He is the most powerful, the most awesome, the most lovely and beautiful KING of this universe! He calls me by name and tells me that I am His! What could separate me from the love of Christ? ABSOLUTELY NOTHING! I cannot conquer this on my own, but GOD is ABLE. He will NEVER leave me alone and He will walk with me until eternity! Thank you God for never giving up on me and giving me such assurance. Bless the Lord oh my soul. Worship His Holy name! 


]]>
<![CDATA[Take Heart]]>Fri, 25 Sep 2015 15:13:08 GMThttp://sarahejhwang.weebly.com/blog/take-heartIt has been quite a long time since the last time I wrote anything on my blog, or even visit really.
I was inspired to write on my blog today, because I really want to share what I had just encountered and what I was reminded of! 

After class, as I was about to print out lecture slides in the computer lab, I happened to overhear conversation between two students, a male and a female. At first the male student complained how there was a student in his class who would look at his/her cellphone, iPad, and laptop constantly, not paying attention in class, and how that was not helpful for everyone else.  He wondered whether that student was one of those people, despite the apparent inattentiveness, got all the questions right on the exam. Then, he began to share his insecurities: how he was worried about his performance on the exam and how he had forgotten some details, did not really look at the practice exam, etc. Listening to all of this, the female student attempted to make him feel better by saying how she didn't know some things on the exam and that he needed to remind himself that he's not doing this for others but for himself. Also, she pointed out he had to believe that even if he didn't do so well on the first exam, he could still end up with an A at the end of the course. I listened quietly to their conversation, but then was given a chance to talk to them. Either of them didn't know the difference between the long-edge binding and short-edge binding option for printing so I pointed out the difference and she thanked me for letting her know. I responded to them by saying "You are welcome", but I couldn't help myself and add on a few more lines as I left the computer lab: "Good luck with everything. I really don't want you guys to worry so much. We are all in this together. Have confidence!" They thanked me for my words of encouragement. However, as I walked away from the computer lab, I wished I had said something better. I mean are WE in this together?! It's an individual journey really. Who SAYS that kind of stuff???? 'face palm'  
Aside from my words of encouragement that was awkward, because I knew what it is like to go through that, my heart went out to them and I really wished them well. I genuinely did not want them to have anxiety so I prayed for them. Then, I was reminded of this song and a bible verse. "I have told you these things, so that in me you may have peace. In this world you will have trouble. But take heart! I have overcome the world." - John 16:33 NIV
Indeed, there are troubles in this life that weigh us down and make our lives challenging, BUT we have an inextinguishable hope in Jesus! He is our SAVIOR and a humble KING, who came to this Earth and went through all the troubles and overcame them! Thinking about this truth filled me with hope, joy and thankfulness! I prayed that next time when I see those students again, God would give me a chance and a courage to share about Jesus Christ in whom we have nothing to fear and and nothing to lose!


p.s. I pray that those of you who are reading this blog post, "May the God of hope fill you with all joy and peace as you trust in him, so that you may overflow with hope by the power of the Holy Spirit." - Romans 15:13

]]>
<![CDATA[With Jesus - 예수님과 함께 ]]>Thu, 05 Feb 2015 19:52:14 GMThttp://sarahejhwang.weebly.com/blog/with-jesus어제 사실 일을 열심히 하다가 내 일기장에 기도제목들을 적으면서 참 여러가지로 쉽지 않은 내 상황에 마음이 어려워지려고 했었다. 근데 사실 막 엄청 어려운 것도 아니고 불평이 나올만큼 싫은 것도 아니고 내 눈엔 아주 살짝(누군가가 보면 큰일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ㅎㅎ) 문제삼을 수 있는 그런 것이였다.  기쁜 마음으로 하루종일 일을 하고 싶었지만 잘 되지 않아서 하나님을 끊임없이 생각하고 있었다. 그러던 도중, 아빠가 늘 정말~ 탁한 목소리로 아침에 부르시던 '내 영혼이 은총입어' 라는 찬양이 생각이 났다. 
 
1) 내 영혼이 은총입어 중한 죄짐 벗고 보니
슬픔 많은 이세상도 천국으로 화하도다

2) 주의 얼굴 뵙기 전에 멀리 뵈던 하늘나라
내 맘 속에 이뤄지니 날로 날로 가깝도다

3) 높은산이 거친 들이 초막이나 궁궐이나
내 주 예수 모신 곳이 그 어디나 하늘나라

할렐루야 찬양하세 내 모든죄 사함받고
주 예수와 동행하니 그 어디나 하늘나라

이 가사를 깊게 묵상하며 정말 '그래, 내가 예수님과 함께 동행하니 그 어디나 하늘나라이다. 그래서 그 어떤 상황에서도 기쁠 수 있다!' 그리곤 성목사님께서 말씀해주신 '오늘의 양식'을 갖고 "성령님 오늘의 양식인 예수님을 나에게 주세요" 하고 기도하고 나아갔다. 

그리고 오늘 오랜만에 일이 없어서 늦잠자고 침대에서 빈둥빈둥 거리다 페북을 켰는데 이런 글을 봤다.
"Sometimes God lets you hit rock bottom so you will discover that He is the rock at the bottom." TobyMac
예전의 내 모습이였다면 "그래서.....? 난 지금 힘들다고.... 하나님 지금 당장 이 상황에서 날 꺼내주세요!" 하며 하나님께 명령하고 삿대질하고 왜 이런일이 나에게 일어나야만 하는걸까 하며 신세한탄하고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오늘의 난 감사하게 받아드릴 수 있었다. 정말 힘든 상황을 겪고 있을때 아무것도 없고 그 누구에게도 말할 수 없는 그 힘들고 어려운 상황에 하나님께서 함께 계신다는 것은 정말 크나큰 위안이고 그것만큼 감사한 것은 없다고 생각되었다. 예수님께서 늘 나와 함께 하시기에 참된 기쁨을 누릴 수 있다는 것, 그래서 그 어디서 무엇을 겪고 있을 때에도 정말 기쁨으로 이겨낼 수 있고 나아갈 수 있다는 것! 이걸을 알고 내가 누리기에 너무나도 감사했다! 

------------------------------------------------------------------------------------------------------------------------------------------------------------
제 부족한 언어구사력과 표현력으로 인해 제가 느끼고 누리는 예수님, 그 예수님을 알기에 누리는 참된 기쁨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을까봐 지금 이순간 글을 쓰면서도 답답하고 하나님께서 이것을 가지고 어떻게든 역사하실 걸 알면서도 회의를 느낍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께 짧은 시간안에 전할 수 있는 방법은 이 방법 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기에 정말 믿음으로 제 마음이 진실되게 진심으로 전달될 것을 간절히 기도하며 이 글을 읽으시는 여러분이 예수님을 누릴 수 있도록 기도합니다. 감사합니다!  


3:09 PM
2.5.15
Sarah
]]>
<![CDATA[To Read the Words and to Pray]]>Wed, 21 Jan 2015 01:59:19 GMThttp://sarahejhwang.weebly.com/blog/to-read-the-words-and-to-prayI was on my way back home after grocery shopping and I was listening to one of the Hillsongs. The song talked about God's love. I was reminded of the part of the message that Pastor David had given at the retreat: asking Jesus Christ at any part of the day 'How do you see me?' 'What do you think about me?' and wait to listen to Jesus. He will respond by saying that 'You are so beautiful.' 'I love you just the way you are!'
Then it occurred to me, why do I tell people to read the bible or to pray? Not reading the bible or praying certainly does not make God love me any less. Even while I am committing a sin, it may make God upset, but the fact that He still loves me does not change.
There is absolutely nothing that I could do to make God love me more and there is nothing that I could do to make God love me less.
So then, why do I still tell people that it's important to read the bible or to pray? It suddenly hit me, as the song's lyric "I love you Lord" reached my ears. I read the bible and pray, because that is a way to have a relationship with a loving God. I am a human being who so easily forget about God's love that I have to be constantly reminded that He loves me no matter what! I also pray to God to hear His voice and to have a conversation with Him!
After this realization, I think that from now on I can genuinely tell others to read the bible and to pray if they yearned to have a relationship with God, and to experience Him. Now that you have read this too I can tell you to join me in reading His words and listening to His voice! :) I invite you now to read the words and listen to what He has to say and enjoy His presence.

8:44 PM
1.20.15
Sarah]]>
<![CDATA[참된 기쁨이란]]>Mon, 29 Dec 2014 06:12:51 GMThttp://sarahejhwang.weebly.com/blog/3세상을 살아가면서 내가 하고싶은 것만 하면서 살 수는 없다는 걸 어렸을 때부터 알아차렸던 거 같다..
6살이였던가.. 피아노 학원에 가서 동그라미 열개를 표시해야 선생님께서 레슨을 해주시고 집에가서 연습을 해오라고 했었다. 초등학교 2학년이 되어선 1/4 사이즈 바이올린을 갖고 '낑 낑' 죽어가는 소리를 내면서 다음에 선생님이 오실 때까지 연습을 해오라고 했었고... 정말 연습만큼 하기 싫었던 건 없었던 거 같다. 초등학교에선 하기싫은 숙제와 시험을 주었고 조금 더 커서는 영어를 아예 못할 적 미국학교로 옮겨서 다니게 되었었다. 미국학교 다니면서 엄청 고생했다.. 선생이 뭐라고 말하는 지 이해를 할 수가 없으니 책을 읽고 작문을 해야하는 숙제는 죽을 맛이었다. 게다가 싸이언스 프로젝트니 뭐니.. 중학교.. 고등학교 그리고 대학을 다니면서도 내가 원하는 수업만 들을 순 없었고 정말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아가며 밤을 새워가며 억지로 페이퍼를 썼었고 아침 8시 수업을 갔었다. 대학을 졸업하고 1년 반이 지난 지금 이 순간 나의 짧고 긴 삶을 되돌아볼때 여전히 싫어하는 것을 해야하는 것은 변함없다. 그러나 한가지 변한 것이 있다면 내가 정말 치를 떨며 싫어하는 것들의 양이 줄었다고 해야할까? 100% 정확하게 맞는 건 아닌 것 같다. 학생이 아니기에 싫어하는 수업을 가야하지도 시험을 쳐야하지도 숙제를 해야하지 않아도 되는 건 맞다. 그러나 더 정확하게 나의 관점과 생각이 달라진 것 같다. 예전에는 싫어하는 일들을 하면서 엄마가 화를 안내셨음해서 잔소리를 듣지 않기 위해서 참고 억지로 했었다. 조금 커서는 좋은 학점, 좋은 학교, 좋은 직장, 돈, 결혼 등 세상의 목표를 나의 동기로 삼아 억지로 했었다. 그러나 지금은 하나님만이 오직 나의 동기이시다. 나의 삶은 오로지 하나님을 위해 살아가는 것이고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전적으로 믿는다. 그래서 난 더 이상 내가 좋아하는 일, 싫어하는 일로 구별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하는 일들, 하지 않는 일들은 모두 하나님의 허락 안에 이루어진 것들이고 하나님께서 보시기에 나에게 가장 적합한 것들을 주신 것들이라 믿는다. 내가 기쁘게 순종하고 매사에 최선을 다한다면 하나님께서는 기쁘게 받아주시리라 믿고 결국엔 하나님께서 기뻐하시기에 내가 싫어하는 일을 하면서도 기뻐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아직까지는 사실 이 기쁨으로만 내가 만족하지 못하고 그 참된 기쁨을 누리지 못한다. 그러나 내가 간절히 지금부터 기도하는 것은 하나님께서 부르신 자리에서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일에 참여할 때에 하나님이 기쁘시기에 그보다 더 기쁜 일은 없고 내가 설령 고생하며 겪으면서 지나가게 되더라도 나도 함께 기쁠 수 있길 바란다고.. 훗날 치르기 싫은 과정을 지나고 있을때에 이 기도를 꼭 기억하고 하길 바라며. 


1:14 AM
12.29.14
Sarah

]]>
<![CDATA[Will you take a moment and let God in?]]>Thu, 27 Nov 2014 01:45:09 GMThttp://sarahejhwang.weebly.com/blog/will-you-take-a-moment-and-let-god-inTomorrow is Thanksgiving! I don't know about you, but it really feels like thanksgiving has sneaked up on me this year. This week I didn't have work and somehow with an excuse of the rest-all-you-want during holiday, I literally let myself go. I had things to do, but instead I decided to be lazy and do nothing productive, including diligently seeking God out. It's interesting that somehow when things get hectic and busy, I find myself faithfully trying to stay connected to God. Just looking back to last week, in the midst of my busy schedule I was making every effort to think about God, lift many prayers for myself and others to God and live my life for Him. This week, with things winding down, I had no desire to seek Him out. Honestly, He didn't enter my thoughts whatsoever. I wonder if it's like this because I let my life/head/mind be filled with completely useless things from the beginning that there is no room for God to enter. Or could it be that He is somewhere within me and gets pushed back and out of my mind as "I" begin to grow at an overwhelming speed. Either way, I believe there is no room for Him to fill me up. Today though as I waited for my laundry to be done, I purposely came into my blog to stop myself from taking so much space within me and to think about God. As I thought about God and what I was thankful for, I realized He was waiting for me all day long. Somehow smelling and touching my soft clean towels made me so happy (Yes I know I am oh so simple) and I was thankful that God allowed me to enjoy clean laundry. Then, looking around I was thankful for having my sister by my side and laughing together about stupid little things. Then, thinking about what is to come in the near future, I was thankful that God was letting me enjoy more things. One thought led to another and there were so many blessings that God had bestowed me with and so many things to be thankful for.
The more I placed God in the center and completely filled my mind with Him, I was able to thoroughly enjoy and appreciate life.  
If you have read this far, I think you've got the point. Whether you thought about God today or not, please take this time to stop whatever you are doing and think about Him. Let His presence fill your heart and let the holy spirit take control and think about what you are thankful for. It's okay to be thankful for something really small and something that may seem insignificant. Let yourself go and let Him fully enter your heart. He will transform your sight and allow you to see what you could not see. I pray that He will do more than what I have written on this page and let you experience much more than you and I could imagine! 


8:44 PM
11.26.14
Sarah  
]]>
<![CDATA[Worship - 예배]]>Tue, 11 Nov 2014 22:12:52 GMThttp://sarahejhwang.weebly.com/blog/worshipFor I strongly believe that these two praise songs speak more powerfully than testimonies that I share. 
May you set aside a time to worship Him today. Proclaim your faith and lift your praise up to the King who is worthy of your praise.  

(The second song is in Korean, but my friend Urie Bae has translated the song into English and has graciously given me a permission to share the lyrics with you all.)

3:45 PM
11.11.14
Sarah

Beneath The Waters (I Will Rise) - Hillsong

This is my revelation
Christ Jesus crucified
Salvation through repentance
At the cross on which He died

Now hear my absolution
Forgiveness for my sin
And I sink beneath the waters
That Christ was buried in

I will rise, I will rise
As Christ was raised to life
Now in Him, now in Him
I live

I stand a new creation
Baptized in blood and fire
No fear of condemnation
By faith I'm justified

I will rise, I will rise
As Christ was raised to life
Now in Him, now in Him
I live

I rise as You are risen
Declare Your rule and reign
My life confess Your Lordship
And glorify Your Name
Your Word it stands eternal
Your Kingdom knows no end
Your praise goes on forever
An on and on again

No power can stand against You
No curse assault Your throne
No one can steal Your glory
For it is Yours alone
I stand to sing Your praises
I stand to testify
For I was dead in my sin

But now I rise, I will rise
As Christ was raised to life
Now in Him, now in Him
I live

I will rise, I will rise
As Christ was raised to life
Now in Him, now in Him
I live

예수님만을 - 어노인팅

예수님 만을 더욱 사랑
날이 갈 수록 더욱 사랑
고난이 와도 더욱 사랑
내 삶의 고백 더욱 사랑

주님 한 분만 더욱 사랑
그 무엇 보다 더욱 사랑
그 누구 보다 더욱 사랑
내 영의 고백 더욱 사랑

나 사는 동안 더욱 사랑
숨 질 때에도 더욱 사랑
저 천국에서 더욱 사랑
신부의 고백 더욱 사랑

Only Jesus - Anointing  (Translated from Korean to English by Urie Bae)

Jesus only You, more love to Thee
As the days go by, more love to Thee
Through the suffering, more love to Thee
Confession of my life, more love to Thee

Only You Lord, more love to Thee
More than anything, more love to Thee
More than anyone, more love to Thee
Confession of my spirit, more love to Thee

All my living days, more love to Thee
As I breathe my last, more love to Thee
When I'm there in heav'n, more love to Thee
Confession of a bride, more love to Thee

]]>
<![CDATA[Tetris - 테트리스]]>Thu, 06 Nov 2014 20:16:39 GMThttp://sarahejhwang.weebly.com/blog/tetris예전에 내 남자친구가 테트리스를 하는 것을 옆에서 구경한 적이 있다. 뭔가 엄청나게 높은 듯한 메달과 이긴 횟수가 많은 것을 보고 굉장히 잘한다는 것을 감지했었는데 실제로 옆에서 구경했을 때 스피드가 굉장히 빨랐었다. 정말 1초의 망설임도 없이 탁탁탁탁 블록들이 내려와서 탑이 쌓여졌고 같이 붙었던 사람이 그냥 K.O. 당한 것이 기억이 난다. 그것을 보고 난 후 남자친구와 한 번 언젠가는 겨루어보는 것을 대비해 혼자서 몰래 테트리스를 거의 매일 맹연습했었다. (남자친구가 예전부터 뭐하냐고 문자를 보냈을 때 테트리스 중이였다면 절대 말 안해줬다. 근데.. 이젠 이 글을 읽고 알겠지......? ㅋㅋㅋ  화내지 말고 웃고 넘기길~ 그리고 레벨 많이 높아지면 붙어보자 제발 ㅋㅋ) 
오늘도 어김없이 테트리스를 하다가 졸렸던 탓에 실수를 거듭했었고 촘촘하게 쌓여야하는 탑에 크고 작은 구멍들이 생겼었다. 주로 '아...' 하고 작은 한숨을 내쉬곤 그냥 참고 게임을 하는데 가끔 나의 완벽주의 성향이 도질 땐 게임을 확 꺼버리고 새로운 판을 그냥 시작해버리고 싶은 충동이 생긴다. 오늘 그 성향이 잠깐 튀어나와서 게임을 중간에 꺼버리진 않았지만 이미 포기를 한 것 마냥 게임을 대충하고 끝내버렸다. 새로운 판을 시작했다. 이 전 라운드와 다르게 실수를 하지 않았지만 내가 원하는 블록들이 나오지 않아서 내가 원하는 대로 탑이 쌓이지 않았고 포기하고 싶어졌었다. 게임을 중단하기 직전 마음을 고쳐먹고 차분하게 탑을 쌓고 하나하나 라인을 없애기 시작했다. 문득 테트리스가 내가 예전에 살았던 삶 혹은 나도 모르게 살아가고 있는 지금의 나의 삶으로 보이기 시작했다. 내가 원하는 대로 블록들이 나오고 내가 원하는 대로 탑을 쌓고 줄들을 없애버리면 뭔가 잘 풀리는 것만 같고 그 순간 기분이 참 좋았었다. 마치 내가 하나님께 '하나님 저는 이런 것들을 원하고 이런 길로 가길 원합니다' 그리고 하나님이 그렇게 해주시면 감사하고 기분이 좋았던 순간인 것 같다. 반대로 내가 원하는 대로 블록들이 나오지 않을 경우 그래도 실수를 하지 않으려고 이상하게 탑을 쌓게되지만 줄을 없앨 수 없어서 결국 쌓여만 갈 때 이도저도 되지도 않고 절망적으로 되어버린다. 비슷하게 내가 원하는 대로 일이 풀리지 않을 때 그래도 뭔가 내가 생각했 던 그 '완벽한' 계획만 믿고 끝까지 밀고 나가려고 할때 문제는 커져만 가고 앞으로 나아갈 수도 뒤로 후진할 수도 없는 상황에 갇혀버린다. 그러나 게임을 끝내버리고 싶은 그 순간 - 내 맘대로 탑이 쌓이지 않고 블록들이 나오지 않는 그 순간 - 내가 마음을 고쳐먹고 끝까지 노력했을 때 조금씩 조금씩 내가 원하는대로 일이 풀리진 않더라도 차분하게 테트리스를 할 수 있게 되듯 마찬가지로 내 맘대로 일이 풀리지 않는 그 순간 포기하고 싶은 그 순간에 내 눈과 마음을 하나님께 집중하고 드리면 차분하게 하나하나 일을 해쳐나갈 수 있게 하나님께서 역사해주신다.
늘 끝맺음을 할 때 부드럽게 하지 못해서 애를 먹는데 오늘도 애를 먹을 거 같다. 하지만 정말 아무것도 아닌 게임을 통해서 이런 얕은 연관성이라도 발견하게 해주셔서 감사하다. 게임 이외에도 무엇을 하던지 하나님을 생각하며 할 수 있길 바란다. 


3:15 PM
11.06.14
Sarah  
         
     ]]>
<![CDATA[셋째조카]]>Mon, 03 Nov 2014 03:09:50 GMThttp://sarahejhwang.weebly.com/blog/2어제 조카셋을 봐줬다.
막내를 6시 반 넘어서 재우러 갔는데 평소에 울어도 내버려두고 나왔었다. 그런데 예전에 올케언니랑 오빠가 바로 나오지 않고 시간이 걸리던게 기억이 나서 혹시나 하는 마음에 같이 있어줬다. 배를 쓰다듬어 주면서 나의 체온이 느껴지도록 '내가 니 곁을 떠나지 않았다'는 것을 말 없이 전달했었다. 몇 분이 지나더니 하품을 하더니 잠이 드는가 싶더니 아니였다. 시간이 얼마나 지나가는지 모른채 조용히 어둠속에서 애기 눈이 감기나 안감기나 뚫어져라 쳐다봤다. 내가 옆에 있어서 안잔건지 일곱시도 채 되지 않아서 졸리지 않았던건지 이유가 무엇이었던간에 내 조카는 고사리같이 작고 부드러운 손을 꼼지락 꼼지락 거리며 내 손목을 살짝 만지고 손을 꼬옥 잡아줬었다. 그리곤 나를 보곤 활짝 웃어줬었다. 그때 내 마음이 스르르륵 녹는 줄 알았다. 그리곤 내 손을 확 놓는것이 아닌가. (날 너무 잘 갖고 노는 거 같다..) 그 순간 갑자기 하나님 생각이 났다. 내가 사랑하는 조카가 나의 손을 꼬옥 잡아주고 놓지않고 날 보며 웃어줄 때 너무나도 행복했었는데 하나님도 내가 하나님의 손을 잡고 하나님께 내 사랑을 전달한다면 하나님은 내가 느끼는 것보다 배로 기뻐하시지 않으실까.. 그리고 내가 하나님의 손을 놓을때는 얼마나 슬퍼하실까.. 얼마나 안타까우실까.. 하고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처음으로 애기를 쳐다보며 하나님께 조용히 기도드렸다. '조카를 돌볼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조카를 통해서 하나님과 저의 관계를 묵상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조카를 지켜주시고 보호해주시고 하나님을 어린 나이부터 만나서 알게되어서 쓰임받는 귀한 아이로 자라나게 해주세요'하고 기도를 드렸었다. 그리고 방을 나왔는데 삼십분이 지나있었다. 나중에 알고보니 올케언니와 오빠 둘 다 들어가서 잠깐 애기를 위해서 기도를 해주고  금방 나온다고 했다. 애기와 삼십분을 보낸 시간이 아깝진 않았으나 앞으론 막내를 위해서 기도를 해주고 빨리 나올 계획이다. 오해말고 고모는 귀여운 막내를 사랑해! ♥

10:08 PM
11.02.14
Sarah ]]>